우울한 청춘
靑い春: Blue Spring, 2001
감독: 토요타 토시아키
출연: 마츠다 류해이, 아라이 히로후미

평점8.1





청춘, 검은장미로 피어나다.



<우울한 청춘>은 주류로써 살아온 사람들은 영화 속 주인공들의 그 정서를 잘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주인공들의 멋진 외모와 연기, 또 특별한 OST에 열광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우울한 청춘>은 굉장히 특별한 영화이다. 영화 속 주인공들의 정서를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를 보고나서 가슴을 무언가로 후벼파는 듯한 슬픔을 느꼈다.







영화 속에서 꽃을 통해 직접적으로 비유한 것처럼 꽃을 막 피우려는 시기,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면서 본격적으로 청춘의 꽃이 만개하기 직전의 꽃봉오리와 같은 시기,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아이들이 바로 그 시기에 놓여있을 것이다.



쿠조는 학교의 전통에 따라 옥상 난간에 매달려 가장 많은 박수를 치며 오래 버티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짱’의 자리를 차지한다. 하지만 이후 그가 책상에 그린 낙서를 보면 이것이 용기였다기 보다는 좌절의 크기였다.






주인공들은 자신들에 밀려올 냉정하고 차가운 사회의 파도 앞에 그 무엇도 준비하지 못한 서투른 아이들이다. 그들이 전부라고 생각했던 것들은 이젠 시시한 애들 장난에 불과하고, 잊혀진 꿈을 되살리려 발버둥 쳐도 헛된 노력에 불과하다.



야구선수의 꿈을 잃은 아이는 야쿠자가 되고, 도달할 수 없는 꿈을 가진 아이는 살인자가 된다. 무엇도 갖지 못한 아이는 자살을 한다. 그 아이들은 무엇이든 가져보려고 발버둥 치는 쿠조의 다른 가능성일지도 모른다. 쿠조의 낙서를 보고 그가 이루지 못한 것을 이루겠다는 아오키는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을 하고 있었지만 사실 쿠조보다 더 깊이 좌절하고 있었다.



쿠조의 “피지 못하는 꽃도 있나요?” 라는 질문에 선생님은 “그런 꽃은 없다”고 답한다. 영화의 마지막 옥상난간에서 뛰어내린 아오키의 머리에서 뿜어져 나온 피는 마치 검은 장미와 같이 느껴진다. 검은 장미로 피어난 청춘








그 시기 불안정한 현실에 놓인 불량 청소년들의 우울한 정서를 이 영화는 놀랍도록 훌륭하게 표현해 내고 있다.





Thee michelle gun elephant - drop (우울한 청춘 ost)








Posted by 묘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bcb 2011.02.17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령 그렇다고 해도 이들은 불량 청소년입니다.
    어떤 미사여구로도 그들이 대다수의 선량한 청소년들에게 피해를 준 사실을 덮을 수는 없지요.

    인생의 좌절이라, 하긴 어느 실험에서 쥐 네마리를 한 우리에 넣어두니 대장/독립자/천덕꾸러기/밥 날라오는 바보<- 의 네 부류로 나뉘는데, 뇌 해부를 해보니 대장 쥐가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걸로 나타난다더군요. 뭐 반항하면 어떡하지 그런거라던가 뭐라나...

    결국 불량 청소년의 좌절도 '상대적 약자' 들의 반항을 걱정하는 마음과, 자기는 그들 만큼도 이루지 못했다는 마음이 겹쳐 만들어낸 '자업자득' 이 아닌가 싶습니다.

  2. 묘묘! 2011.02.17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영화의 내용만 볼때는 불량청소년이긴 하지만 사실 그렇게까지 악질들은 아닌거 같아요...(-.-;) 사실 저아이들 보다는 저들이 저렇게 되는 시스템을 보는게 맞지 않나 생각해요.그 쥐4마리만 봐도 인간과 그 외 동물들의 차이는 인간은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그 구조를 변화시킬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것 아니겠어요?

    '불량청소년은 나쁘다'로 끝내면 이 세상은 아무것도 변화될 수 없을것 같아요.

  3. 이지연 2011.04.13 0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지금고3이라 너무너무좋아하는영화인데 한국영화와는 전혀다른 정서랑 끝없이이렇게 우울하게 표현되어잇으면서도 한편으론 너무나도 순수한 쿠조라는 주인공이 너무너무 매력있는거샅아요~!! 이영화 제가 너무너무 사랑합니다..♥ 꽃은 꽃이 핌으로써 그 꽃이 탄생되는 거라던 난쟁이 선생님들과 마지막에 아오키가 떨어지면서 공허한 표정으로 하늘을 바라보는그런.. 헿 한국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업는 발상이라고 생각해요!

  4. 빙구 2012.11.23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청춘을 피고지는 꽃이라고 생각하고 봤어요. 좋은 영화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