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2017)

감독:장준환
출연:김윤석,하정우,유해진
평점:10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가슴아프고 뜨거운 장면중 하나인 1987년 6월항쟁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전무후무한 초호화 캐스팅을 보여주는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설경규, 강동원, 김태리, 박희순등등 영화 메인에 걸수 있는 주연급 배우들이 총출동합니다. 아무래도 그 시대를 겪고 그시대를 아는 배우들이 일종의 책임감때문에 이 기획에 참여한것같습니다. 더군다나 영화가 기획될 당시에는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지던 박근혜정권으로 역사적 퇴행을 반복하던 시기였기 때문이 이배우들의 선택은 대단한 용기였죠.


영화의 구성은 매우 알기 쉽습니다. 6월항쟁은 어느 누군가의 결정적 역할이 아니라 정의를 바라는 모든 시민들의 싸움이었기에 누구 한명에 촛점을 맞춰서 진행시키기 보다는 다양한 위치의 다양한 사람들의 활약상을 담아냅니다. 마치 바톤을 주고받으며 달리는 릴레이식 구성인데. 이 구성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제 생각에는 그다지 좋지 못한 결과물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


1987vs덩케르트




1987을 보신분들은 느끼시겠지만 이 구성은 거의 같은 시기에 개봉했던 덩케르트와 유사합니다. 그렇지만 굉장히 성공적이었던 덩케르트에 비해 왜 1987는 실패했을까요? 

제 생각에는 감독의 역량도 역량이지만 태도의 차이때문인것 같습니다. 장준환감독은 지구를 지켜라와 같은 도발적인 작품들을 만들어 왔던 감독인데. 이 작품은 그가 만들었다고는 생각하기 힘들정도로 캐릭터나 연출 모두 판에 박힌듯 교과서적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1987년이 갖는 역사적 의미와 또 당시 목숨을 걸고 투쟁했던 사람들에 대한 예의 또 그것때문에 모여든 엄청난 스타들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그가 가진 특유의 창조성을 발휘하기도 전에 그 무게감에 짓눌려버린 것입니다. 그 결과 입체감이라고는 전혀 없는 위인전기형 캐릭터들과 대사가 만들어집니다. 흥미로운 구성에도 불구하고 이야기를 쫒기에만 급급해서 구성은 아무런 효과를 만들어내지 못합니다. 




반면 크리스토퍼 놀란은 이어지지 않는 각각의 인물과 이야기를 다루면서 마치 다른파편으로 이어붙여 하나의 그림을 그리는식으로 다른 악기를 연주하는 사람들이 모여 하나의 오케스트라를 연주하는것처럼 영화를 만들어 냈습니다. 어느하나에 매몰되지 않고 시대의 공기와 이미지와 감정을 효과적으로 전달했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그 구성이 핵심이고 너무 효과적으로 연출됩니다. 


누구도 다루기 쉽지 않은 역사의 무게


사실 장준환감독은 많은 영화를 만든감독은 아니지만 지구를 지켜라라는 매우 창조적인 걸작을 만든 감독으로 한국영화팬들이 큰 기대를 갖고 있는 감독중 한명입니다. 아마 이 기획을 다른 감독이 다뤘다고 하더라도 쉽지 않았을거라 생각합니다. 실제 인물들을 다루고 굉장히 비극적인 이야기이기 때문에 캐릭터를 만드는 과정에서 경직될수밖에 없습니다.


그런의미에서 저는 영화 1987을 시도 그자체로 위대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감독과 배우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묘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