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또 그리고

히가사무라 아키코

2012~2015년까지 연재

평점:8.0




<그리고 또 그리고>란 작품을 추천받고 보기위해 노력했지만 동네책방에서는 구할길이 없었다. 어쩔수 없이 직접 돈을주고 구입해서 보게 되었다. 그도 그럴것이 이 작품은 카테고리가 애매하다. 순정만화작가의 작품이지만 러브스토리따위는 없고 그렇다고 한 소녀의 성장기로 소년만화에 넣기도 소년들이 좋아할만한 요소가 없다. 


내 입장에서 이책은 아마도 한때 큰 꿈을 가졌던 사람들이(그것을 이루었던 그렇지 않건 상관없이)본다면 엄청나게 공감할수 있는 작품일거라 생각된다 그러니 아마도 20후반에서 30대 후반까지가 가장 적당한 연령층일것이다. 


<그리고 또 그리고>는 작가의 자전적인 이야기이며 일본작품답지않게 아름다운 추억따위로 예쁘게 포장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기 자신을 벌거벗기고 채칙질하는 굉장히 고통스러운 과정이 일종의 '고백'의 형식으로 담겨있다. 그 시절 대부분의 사람들이 겪을법한 성장담이기때문에 주인공, 작가와 함께 고통과 후회를 공유할수 있을것이다. 





이런 자서전격의 만화가 쉽게 생각나지 않는데 만화라는 형식이 소설이나 영화등과 구분되는 지점이 무엇인가에대해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영화나 소설은 결코 이작품처럼 자유분방할수 없었을것이다. 영화는 시간의 한계, 또 예술성이라는 무게감때문에 소설은 만화와는 다른 형태일거고 아마 이 작품처럼 소소한것들을 재밌게 표현하기에는 너무 시시하게 느껴질것이다. 


히가시무라 아키코가 훌륭한것은 그 밝고 유머러스한 시선뿐 아니라 솔직함에 있을것이다. 이 작가의 작품을 보면 그녀가 느껴진다.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굉장히 솔직하게 작품속에 담아낸다. 그렇기때문에 더 공감할수 있고 진심으로 다가갈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한다. 


그리고 또 그리고를 봐도 이런식을 자전적인 이야기를 하기는 쉽지 않았을것이다. 굉장히 슬픈이야기이며 부끄럽고 어떤면에서는 고통스러운 이야기지만 그녀는 솔직하게 밝게 유머러스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일본만화계는 확실히 한국보다 한단계 위라는걸 많이 느끼게 해준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점은 마지막에 다뤄진 한 소년에 에피소드인데. 작가는 그 소년에서 굉장히 악감정을 가지고 있던 모양이다. 그림도 대충 못생기게 그려버리고 굉장히 무뢰한 바보로 묘사한다. 물론 상황만보면 충분히 그럴만하지만 작가자신이 겪었던 실수투성이의 성장과정을 생각할때(또 그것이 작품의 주제라고 볼때..) 그 소년에 대한 약간의 동정심은 필요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본다.  그아이도 결국 그 과정에 있던게 아닐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묘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일드"악의"(스포주의)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우연히 접하게 되서 드라마를 한편씩 보고있다. 원작소설을 먼저 보는게 좋을텐데 요즘 시간이 없어서 소설은 좀 피하는편이다. 틈틈이 보기엔 드라마가 제격이다. 지금까지 본드라마는 '백야행','악의','히가시노게이고 미스테리즈'다. 

히가시노 게이고 미스테리즈는 정말 괜찮았다. 이정도 퀄리티의 미스테리물 단편드라마가 있었던가? 앞으로 나올건가?하면 좀 힘들것 같다. 이 작품이 워낙 인상적이여서 다른 히가시노 작품들을 찾다보니 '악의'를 보게 됐다.

우선 예전작품이라 연출이 촌스럽고 화질도 조잡하지만 지금까지본 히가시노 원작작품중에서는 가장 잘만들었다. 백야행과 비교해보면 백야행은 비이성적 감정을 지나치게 과잉으로 그것도 반복적으로 표현해내서 나중에는 공감하기 힘들지경까지 가버렸던 반면 악의는 군더더기 없이 정확하게 필요한 정보만을 전달하면서도 인물들의 연기를 잘 표현해서 지루하지 않게 몰입할수 있었다.

이 작품은 기존의 미스테리들과 다소 다른 형식을 취하고 있다. 사건의 파편들을 조합해서 범인을 찾아가는 형태가 아니라 이미 범인을 드러내놓고 그 사람의 범행의도가 무엇인가?를 찾아가는 형태를 취한다. 드라마를 보다보면 작품의 이후 상황이 예측되는 일종의 '예측범위'이 생기게 되는데 (이것이 그대로 진행될경우에 시청자는 시시하다라고 느껴버린다. 이럴경우에는 이야기 외적으로 다른부분으로 그것을 대체시킬수 있어야한다.) 내가 생각한 악의의 예측범위는 주인공이 자신이 죽인 친구의 모든것을 빼앗고 싶은 욕망을 범죄로 달성하려했던것. 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결과는 좀 달랐다. 짝사랑하던 친구부인의 죽음으로 인한 망상이 하나의 계기이기는 했지만 그것은 범행이유라기보다는 그동안 품어왔던 질투심, 패배감, 박탈감같은 감정이 분출될 하나의 통로에 가까웠다. 죽은 작가친구가 간단하게 한단어로 표현한것처럼 '악의'로 표현될수 있는 어리석은 인간의 감정이다. 

그러면서 마지막은 어쨌든 휴머니즘적인 관점에서 마무리가 되는데 이게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이 갖는 특징인것 같다. 살인과 그것에 관련된 온갖 자극적인 소재들을 다루면서도 (작품속 편집자가 주인공에게 충고하던 내용처럼)대중이 갖고 있을 상식과 윤리관을 벗어나지 않으려 애쓰는 것이다. 

백야행에서도 그 애를 쓰지만 결국 둘다 불행지지고 만다. 이를테면 악행을 저지른자는 천벌을 받아야 한다는 대중적 윤리관에 순응한 것이다. 모든 메인스트림 작품들이 갖고 있는 특징이기도 한데 히가시노게이고는 다소 그 밖으로 벗어날듯 하면서도 유유히 다시 그안으로 들어가 있기에 재미있다. 

그러면서도 완전 죽여주는 큰재미라기보다는 부담없으면서 흥미로운 그런 작품인것 같다. 비교해보자면 김전일 같달까? (아마 김전일도 히가시노에 영향이 있을듯)물론 원작으로 보면 느낌이 완전 다를지도 모르겠지만.. 당분간은 이 편한 재미에 빠져 지낼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핫연예가 > 드라마감상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일드'악의'  (0) 2017.03.26
Posted by 묘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